'인적쇄신' 고심...'박영선 총리' 등 탕평 인사 거론

'인적쇄신' 고심...'박영선 총리' 등 탕평 인사 거론

2024.04.17. 오후 10: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지난 총선 패배 이후 정부와 대통령실 개편 논의가 다각도로 진행 중인 가운데 탕평 인사 차원에서 야권 인사들을 중용하는 방안이 여권에서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YTN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총리 후보에,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대통령 비서실장에 기용하는 방안이 논의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신설될 정무장관에는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를 임명하는 방안도 검토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민주당 출신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가까운 인물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와 관련해 이들의 인선이 검토된 바는 없다고 공식 부인했습니다.

이는 민주당 등 야권에서 여야 영수회담 개최 등 협치가 먼저라고 반발하고, 여당 일각에서도 부정적 의견이 제기되면서 일단 검토 대상에서 한발 뺀 것으로 풀이됩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