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외교청서에 '강력 항의'..."독도 영유권 분쟁 존재 안해"

외교부, 日 외교청서에 '강력 항의'..."독도 영유권 분쟁 존재 안해"

2024.04.16. 오후 10:1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외교부, 일본 총괄공사 초치…日 외교청서에 항의
정부, 日 징용판결 불수용에 미래지향 관계 강조
"외교청서에 우리 정부 징용 해법 평가 등 포함"
"한일관계 개선 흐름 이어가며 일본 측과 소통"
AD
[앵커]
우리 정부는 일본이 외교청서에서 7년째 독도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일본 총괄공사를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또 일본 기업에 강제징용 배상 책임을 물은 한국 대법원 판결을 불수용한다는 내용이 외교청서에 담긴 데 대해서는,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양국의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서울 외교부 청사로 들어섭니다.

일본이 올해 외교청서에서도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한 데 항의하기 위해 외교부가 미바에 대사를 초치한 겁니다.

[임수석 / 외교부 대변인 :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로서 독도에 대한 영유권 분쟁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 논평도 내고,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강력히 항의한다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일본 정부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도 우리 주권에 하등의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며, 단호하고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고기업 배상 판결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데 대해 정부는 미래지향적인 양국 관계에 의미를 뒀습니다.

우리 정부의 징용 해법이 어려운 상태의 한일 관계를 건전하게 되돌렸다는 일본 정부 평가와 역사 인식에 대한 역대 내각 입장을 계승하고 있다는 내용이 외교청서에 포함된 점을 짚었습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 개선 흐름을 이어가며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위해 일본 측과 계속 소통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수석 / 외교부 대변인 : 일 측이 그간 밝혀온 역대 내각의 역사 인식을 흔들림 없이 계승하는 가운데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노력해 주기를 바랍니다.]

일본 외교청서에 대한 정부의 대응은 예년과 같은 수준으로, 외교부는 독도에 대한 표현 등을 봐가면서 항의 수준과 대응 방식을 검토해오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촬영기자 : 고민철
영상편집 : 정치윤
그래픽 : 김효진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