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 뜻 받들지 못해 죄송...낮은 자세로 소통"

尹 "국민 뜻 받들지 못해 죄송...낮은 자세로 소통"

2024.04.16. 오후 9: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尹, 與 총선 참패 관련 국무회의서 첫 입장 발표
"총선 민심 겸허히 수용해야…낮은 자세로 소통"
"올바른 국정 방향…국민 변화 체감하기에 부족"
의료개혁 추진 의지 거듭 강조…"귀 기울이겠다"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총선 결과에 대해 국민의 뜻을 잘 살피고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총선 엿새 만에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하며, 앞으로는 더 낮은 자세로 소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집권 여당의 참패로 끝난 총선 결과와 관련해 처음으로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생중계로 진행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총선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앞으로 더 낮은 자세로 소통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이번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우리 모두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합니다. 더 낮은 자세와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저부터 민심을 경청하겠습니다.]

이어진 비공개 회의에서는 한발 더 나아가 대통령인 자신부터 잘못했다며 국민의 뜻을 잘 살피고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특히 이번 총선 결과를 '사랑의 회초리'에 비유하며, 국민을 위한 정치를 어떻게 잘할지가 국민으로부터 회초리를 맞으며 생각해야 하는 점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다만 국정 기조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취임 이후 2년간 국민을 위한 정책을 펼쳐왔지만 실제 변화를 체감하기엔 역부족이었다는 겁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들어 내는 데 모자랐다고 생각합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국정의 방향은 옳지만 그 국정을 운영하는 스타일과 소통 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절대 다수의 의견이라며, 그동안의 국정 기조와 원칙은 가져가되 여러 기술적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전히 갈등 상태가 이어지는 의료개혁에 대해서도 추진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구조 개혁은 멈출 수 없습니다. 노동, 교육, 연금 3대 개혁과 의료개혁을 계속 추진하되 합리적 의견은 더 챙기고 귀 기울이겠습니다.]

윤 대통령은 총선 엿새 만에 '낮은 자세'를 강조하며 변화를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국무회의를 통해 메시지가 일방적으로 전달되고, 비공개회의 때 사과를 했다는 점 등에서 소통 방식에 대한 논란은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촬영기자 : 곽영주 이규
영상편집 : 정치윤
그래픽 : 박유동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