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유엔대사 "대북제재 위반 보고서 계속 나오도록 대안 마련 중"

미 유엔대사 "대북제재 위반 보고서 계속 나오도록 대안 마련 중"

2024.04.16. 오전 01:5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가 대북제재 위반과 관련해 신뢰할 수 있는 보고서가 계속 나올 수 있도록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방한 중인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어제(15일)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핵·탄도미사일 고도화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국제 사회의 보편적 가치를 훼손하는 불법 행위라고 강조했습니다.

신 장관은 올해가 한국과 일본이 동시에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을 맡는 해라며 상임이사국인 미국과 안보리 차원에서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제사회에서의 평화 유지 활동 등과 관련된 한국의 노력을 설명하고 앞으로도 유엔·미국과 협력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양측은 국제 안보정세의 불안정성이 심화하고 있다는 점에 우려를 표하고, 역내와 세계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는 한미동맹과 더불어 유엔 차원의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YTN 조용성 (cho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