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오늘 '총선 결과' 입장 발표...새 비서실장은 고심

尹, 오늘 '총선 결과' 입장 발표...새 비서실장은 고심

2024.04.16. 오전 00: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16일)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여당의 총선 참패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힙니다.

다만 국정 쇄신의 첫 단추로 꼽히는 새 비서실장 인사는 윤 대통령의 고심이 길어지며 더욱 늦어질 수 있단 전망이 나옵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16일) 국무회의 생중계에서 총선 결과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힐 예정입니다.

여당의 총선 참패 다음 날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국정 쇄신'을 약속한 지 닷새만으로,

윤 대통령은 향후 국정 운영 방향을 밝히며 어려운 민생 경제를 최우선으로 챙기겠다고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야권을 향한 협치 메시지 여부와 수준을 두고는 검토가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총선 이후 적지 않은 시간이 흐른 만큼 '국정 쇄신'에 대한 윤 대통령의 고심이 얼마나 녹아있을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새 비서실장 인선은 애초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습니다.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이 유력한 후보로 꼽혔지만 여권 안팎으로 반대 기류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서울대 법대에 검사 출신인데 대통령에게 쓴소리할 수 있겠나, 총선 때 이재명 대표와 맞붙었는데 야당과 조율 역할 가능하겠느냔 우려입니다.

정진석 의원과 이정현 전 의원 등도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지만, 윤 대통령의 고심은 더욱 길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대통령실은 비서실장 등의 인적 개편과 함께 조직 개편 카드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민심을 더욱 잘 듣기 위해 과거 민정수석실과 유사한 조직을 새로 만들겠다는 건데, 윤 대통령의 당선 뒤 첫 메시지가 '민정수석 폐지'였던 만큼 추진할 경우 논란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인적 쇄신에서 조직 개편까지 용산의 변화가 점차 뚜렷해지고 있지만, 결국 기자회견 등의 소통 대신 일방적 메시지 전달을 선택했다는 점에서 쇄신 의지에 얼마나 무게가 실릴진 의문입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촬영기자;곽영주 이규

영상편집;김지연

그래픽;김진호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