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신형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성공"...군 "북 주장 과장"

북한 "신형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성공"...군 "북 주장 과장"

2024.04.03. 오후 4:0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어제 15일 만에 도발을 감행한 북한이 신형 중장거리 고체연료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군은 북한의 주장이 과장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대근 기자!

북한이 어제 발사한 미사일과 관련해 입장을 냈죠?

[기자]
네, 북한이 신형 중장거리 고체연료 극초음속탄도미사일의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를 장착한 신형 중장거리 고체탄도 미사일 '화성포-16나'형의 첫 시험발사를 현지 지도했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이어서 조선중앙TV도 발사 당시 현장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이를 통해 북한은 이번 시험발사가 미사일의 전반적인 설계 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하고 무기체계의 믿음성을 검증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전했습니다.

또 시험발사는 안전을 고려해 사거리를 천㎞ 한도 내로 국한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이와 함께 2계단 엔진의 시동 지연과 급격한 궤도 변경 비행 방식, 전투부 즉 탄두의 활공비행으로 속도와 고도를 강제 제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사일의 1차 정점 고도는 101㎞, 2차 정점 고도는 72.3㎞를 찍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상승했다가 하강한 뒤 다시 약간 상승하는 궤적으로 미사일이 날았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미사일의 변칙기동으로 우리 군의 요격을 피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중앙TV : 시험발사를 통해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의 민활하고 우수한 기동 특성이 뚜렷이 확정되고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 미사일의 중대한 군사 전략적 가치가 극악한 시험 조건에서의 검증을 거쳐 매우 의의 있게 평가됐습니다.]

[앵커]
이 같은 북한 주장에 대한 우리 군의 입장이 나왔다고요?

[기자]
우리 군은 북한의 주장이 과장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오늘 기자들을 만나 북한은 비행 거리가 천 km라고 주장하지만 한미일 분석 결과 600km가 맞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이 2단 엔진의 점화를 의도적으로 지연하고 2단 엔진 연소 중에 비행 방향을 변경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우리 군의 분석과 차이가 있다며 과장됐다고 밝혔습니다.

탄착 지점 등을 분석한 결과 미사일이 하강했다 다시 상승하는 2차 기동이 없었다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발사는 신형 고체 극초음속미사일의 첫 시험발사로 개발 초기 단계 미사일의 비행 성능 시험에 중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는데요.

일부 기술에는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평가할 수 있지만 극초음속 미사일은 아직 선진국들도 개발 중인 고난도 기술이 요구되는 무기체계로 전력화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YTN 김대근입니다.



YTN 김대근 (kimdaege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