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의료개혁, 협상 대상 아냐...2천 명 증원은 필수 조치"

尹 "의료개혁, 협상 대상 아냐...2천 명 증원은 필수 조치"

2024.02.27. 오후 9: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의료개혁이 협상이나 타협의 대상이 아니라며 의대 정원 2천 명은 국가의 헌법적 책무를 이행하기 위한 최소한의 필수적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과학적 근거 없이 이해관계만 내세워 증원에 반대해선 안 된다며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벌이는 건 어떠한 명분으로도 정당화되기 어렵다고 거듭 지적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의료 약자를 보호하는 것은 정부의 핵심 국정 기조인 약자 복지와도 직결돼 있습니다. 그래서 이는 협상이나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고 돼서도 안 됩니다. 의대 정원 2천 명 증원은 국가의 헌법적 책무를 이행하기 위한 최소한의, 필수적 조치입니다.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벌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어떠한 명분으로서도 정당화되기 어렵습니다. 지금 의대 증원을 해도 10년 뒤에나 의사들이 늘어나기 시작하는데 도대체 언제까지, 어떻게 미루라는 것입니까?]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