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의대 2천 명 증원은 계속 필요한 인원"

대통령실 "의대 2천 명 증원은 계속 필요한 인원"

2024.02.25. 오후 4: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대통령실은 의대 입학정원 증원 규모와 관련해 기존에 발표한 2천 명을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오늘 브리핑에서 의대 증원 규모를 2천 명에서 낮출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추계한 2천 명 자체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필요한 인원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성 실장은 이어 교육부에서 전국 의과대학에 최종적으로 공문을 보냈다며, 어느 정도의 인원을 교육할 수 있는지 다음 달 4일까지 답변을 달라고 요청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사태가 길어지는 걸 막기 위해 출구전략을 마련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사가 환자의 곁을 떠나지 않도록 간곡히 부탁하는 게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언급했습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