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재래식 전력도 강화...방사포 정밀타격 성능 개량

실시간 주요뉴스

北, 240mm 신형 방사포 시험 발사 장면 공개
北, 240mm 신형 방사포 정밀 타격 능력 과시
北 "조종 방사포탄과 탄도 조종 체계 개발 성공"
[앵커]
핵과 첨단 무기 개발을 강조해 온 북한이 재래식 무기 강화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서해 남포 조선소를 찾아 군함 건조를 둘러본 데 이어, 방사포의 정확도를 높이는 성능 개량에도 착수했습니다.

김문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시험 발사한 신형 240mm 방사포입니다.

발사와 타격 장면만 공개했는데 정밀타격 능력을 과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240mm 방사포는 서울과 수도권을 겨냥해 오래전 최전방에 배치됐지만, 이번에 다시 시험 발사에 나섰습니다.

그러면서 240mm 조종 방사포탄과 탄도 조종 체계를 새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혀, 정확도를 높이는 유도 기능을 탑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60km 안팎의 기존 최대 사거리도 늘어났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신종우 / 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기존 북한 240mm 방사포탄은 조종 기능이 없어 유효사거리 40km에 정확도는 떨어졌지만, 유도 기능을 넣어 정확도와 사거리를 늘리려는 의도로 개발을 진행 중인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핵과 첨단무기 개발을 강조해 온 북한이 재래식 무기 성능 개량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2월 초엔 함정 건조 장면을 공개했는데, 우리 함정처럼 선체에 총탄을 견딜 수 있는 장갑을 두른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해군력 강화를 다그쳤습니다.

[조선중앙TV / 지난 2월 초 : (김정은 위원장은) 전쟁 준비를 다그치는 데서 해군 무력 강화가 제일 중차대한 문제로 나선다고 하시면서 이는 선박 공업 부문이 새로운 비약적 발전을 이룩하고 자기의 물질 기술적 토대를 강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북한은 최근 몇 년간 핵탄두 장착을 위협하며 극초음속 미사일과 이스칸데르급 미사일, 북한판 에이태큼스, 초대형 방사포 등 단거리에 이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에 열을 올려왔습니다.

여기에 방사포의 사거리와 정확도를 높이는 성능 개량에도 나서면서 유사시 북한의 군사 전략 가운데 하나인 배합전, 즉 공격 무기의 섞어 쏘기 능력을 완성하려는 의도도 엿보입니다.

YTN 김문경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YTN 김문경 (mk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