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미일, 北 군사협력 금지 재확인..."사이버 위협 공조"

실시간 주요뉴스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北 문제 등 협력방안 논의
한미일 "北 비핵화·군사협력 금지 의무 재확인"
北 핵 개발 자금 마련 위한 사이버 활동에도 대응
한미일 이니셔티브 추진…北 각종 위협 대응 강화
[앵커]
지난 8월 열린 캠프데이비드 정상회의 후속 조치로 한미일 3국이 서울에서 안보실장 회의를 열고, 북한의 비핵화 의무와 군사협력 금지 의무를 재확인하는 등 공조 체계를 강화했습니다.

북한의 핵 개발 자금 마련을 위한 사이버 활동에도 공동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이 나란히 섰습니다.

한미일 3국 안보실장이 역내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회의를 개최한 겁니다.

회의에서 한미일 안보 수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북한의 비핵화 의무와 군사협력 금지 의무를 재확인했습니다.

또 정찰위성 발사 등 북한 도발과 관련해 국제사회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조태용 / 국가안보실장 :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 실시간 공유와 다년간의 3자 훈련 계획 수립 등 한미일 간의 안보협력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3국은 또 북한의 핵 개발 자금 마련을 위한 사이버 활동에도 공동 대응한다는 방침입니다.

[아키바 다케오 /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 :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의 자금원인 부정한 사이버 활동에 대한 대처를 3국 연계하며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사이버 범죄를 비롯한 북한의 각종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새로운 구상, 즉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가상자산 세탁에 따른 위협에 대응하고, 우주와 탄도미사일 시험 등을 예의 주시하며 대응 노력을 강화하기로 한 겁니다.

[제이크 설리번 /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 북한의 사이버 범죄와 가상자산 자금 세탁, 무모한 우주·탄도미사일 실험에 대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 밖에도 한미일은 이어지는 국제 분쟁 속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 수호를 위해 협력하고 공급망 교란 등에서도 공동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지난 8월 미국 캠프 데이비드 합의의 후속 조치로 진행됐습니다.

한미일 3국이 각종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한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만큼, 내년 우리나라 개최를 목표로 하는 한미일 정상회의 추진에도 속도가 붙을지 주목됩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촬영기자: 김태운 곽영주
영상편집: 윤용준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