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미일 "北 비핵화 재확인...사이버 활동 연계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미일 안보실장이 3국 회의를 열고 북한의 비핵화 의무와 군사협력 금지 의무를 재확인했습니다.

북한의 핵 개발 자금 마련을 위한 사이버 활동에도 공동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강희경 기자!

한미일 3국 안보실장이 공동 브리핑을 열었는데요.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이 오늘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열었습니다.

지난 8월 캠프 데이비드 합의에 따른 안보실장 연례 회의가 서울에서 열린 겁니다.

회의 직후 공동 브리핑을 열었는데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은 한미일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북한의 비핵화 의무와 군사협력 금지 의무를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철저한 이행을 확보하기 위해 3국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3국 안보실장은 정찰위성 발사 등 북한 도발과 관련해 국제사회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고, 한미일 협력도 차질없이 추진할 방침입니다.

조 실장 발언 들어보겠습니다.

[조태용 / 국가안보실장 :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 실시간 공유와 다년간의 3자 훈련 계획 수립 등 한미일 간의 안보협력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3국은 북한의 핵 개발 자금 마련을 위한 사이버 활동에도 연계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다케오 국장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자금원을 위한 부정한 사이버 활동 대처에 한미일 연계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협력 분야를 넓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아키바 다케오 /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 : 계속해서 폭넓은 분야에서의 3국 협력을 추진해가고자 합니다.]

미국 설리번 보좌관도 한미일이 북한의 사이버 범죄, 가상자산 세탁에 따른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3국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 북한의 사이버 범죄와 가상자산 자금 세탁, 무모한 우주·탄도미사일 실험에 대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캠프 데이비드 이후 4개월도 채 되지 않아 한미일 협력이 얼마나 중요하고 영향력이 있을 수 있는지 보고 있다며, 아직 시작에 불과한 만큼 더 끈끈한 관계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용산 대통령실에서 YTN 강희경입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