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부산 찾아 '거점 도시' 약속...엑스포 민심 달래기

尹, 부산 찾아 '거점 도시' 약속...엑스포 민심 달래기

2023.12.06. 오후 7:3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부산을 찾아 2030 엑스포 유치 실패 이후 민심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부산을 거점 도시로 발전시키겠다는 약속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가덕도 신공항 추진과 산업은행 이전에 더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시 부산! 다시 대~한민국!"

'다시 부산'이라는 구호 속에 윤석열 대통령이 간담회장에 입장합니다.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해 노력한 시민 대표와 지역 정치인, 기업인 등 100여 명을 초청해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한 겁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유치 과정에서 부산 시민과 우리 국민 전체, 또 기업과 정부가 하나가 돼 전 세계에 원 팀 코리아를 보여줬습니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 유치의 뜻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세계에 부산을 홍보하는 좋은 기회였다며 부산을 '거점 도시'로 만드는 데 더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가덕도 신공항 개항과 산업은행의 부산 이전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전국 균형발전을 통한 우리 경제의 도약을 위한 것입니다. 부산은 다시 시작합니다. 부산 이즈 비기닝입니다.]

간담회엔 민관이 모두 출동했습니다.

[이재용 / 삼성전자 회장 : 앞으로 열릴 새로운 하늘길과 바닷길을 통해 부산은 세계 어떤 도시도 넘볼 수 없는 글로벌 허브도시로 도약할 것입니다.]

[추경호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중앙정부가 함께 적극 협력해서 최고의 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특별법 제정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말씀 드립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전통시장을 찾았습니다.

직접 부산 시민들을 만나 진정성을 전하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윤석열 / 대통령 : (2030 준비하시느라 힘드셨죠?) 엑스포 전시장 세울 자리에 외국 투자 기업들 많이 들어오게 해서 부산 더 발전시킬 테니까 걱정하지 마십시오.]

대국민 담화로 고개 숙인 윤 대통령, 이번엔 부산을 방문해 민심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엑스포 유치 실패가 내년 총선에서 악재로 작용하지 않도록 요동치는 PK 민심을 다잡으려는 행보로 풀이됩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촬영기자: 김태운 곽영주
영상편집: 윤용준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