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위 與 불참 속 파행..."엑스포 책임 따져야" vs "정치공세"

운영위 與 불참 속 파행..."엑스포 책임 따져야" vs "정치공세"

2023.12.06. 오후 4:2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책임과 김건희 여사 명품 수수 의혹 등을 따져 묻겠다며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운영위원회를 단독 소집했지만, 여당 의원들 반발로 30분 만에 끝났습니다.

민주당 운영위원들은 오늘(6일) 운영위 전체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산적한 대통령실 현안질의를 위해 정당한 개의요구를 했지만, 국민의힘이 응하지 않았다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앞서 운영위는 오늘 오전 전체회의를 열었지만 여당에서 국회 운영위원장인 윤재옥 원내대표, 간사인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 등 2명만 참석하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국민의힘 이양수 간사는 회의에서 협의 없이 운영위를 소집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의제 확정이 안 됐는데 회의를 소집한 건 정치공세 의도라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