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오징어 어업인'에 3천만 원까지 긴급자금 지원

당정, '오징어 어업인'에 3천만 원까지 긴급자금 지원

2023.12.06. 오전 07:1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정부와 여당은 최근 기후변화와 중국어선의 남획으로 인한 어획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오징어 어업인들에게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3천만 원까지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과 정부는 어제(5일) 국회에서 수협과 협의회를 열고 긴급 유동성 확보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국민의힘 유의동 정책위의장이 브리핑에서 밝혔습니다.

담보 부족으로 추가 자금 대출이 어려운 어업인을 위해서는 수협에서 대신 보증을 통해 담보력을 보강하고, 금융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이달부터 내년 말까지 수산 정책자금을 무이자로 전환하고, 원금 상환도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내년 6월까지는 어선원 보험료 납부도 유예됩니다.

당정은 장기적으로는 내년부터 매년 40~50척 이상 오징어 어선 감축을 추진하고, 공적개발원조(ODA)와 연계해서 해외 어장 개척과 진출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당에서 유 정책위의장과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정부에선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참석했고, 민간에서는 노동진 수협중앙회장 등이 자리했습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