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2기' 첫 고위 당정...전산망 먹통 대책 등 논의

'용산 2기' 첫 고위 당정...전산망 먹통 대책 등 논의

2023.12.03. 오전 09:5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지난달 30일 정책실 신설과 수석비서관 5명 일괄 교체를 통해 출범한 대통령실 2기 참모진이 오늘(3일) 첫 고위당정협의회를 엽니다.

행정 전산망 먹통 사태 대책과 중대재해 처벌법 유예 기간 연장, 늘봄 학교 추진 계획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대겸 기자!

오늘 고위 당정 만남은 이른바 '용산 2기' 참모진이 꾸려진 뒤 이뤄지는 첫 자리인 만큼 주목도가 높죠?

[기자]
오늘 열리는 고위당정협의회는 지난 10월 29일 이태원 참사 방지 대책과 소상공인 코로나 지원금 환수 면제 등을 논의한 회의 이후 한 달여 만인데요.

지난달 30일, '용산 2기 참모진'이 꾸려진 뒤 당·정간 첫 상견례 자리이기도 합니다.

회의는 오후 2시,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대통령실에선 김대기 비서실장과 이번에 새로 중책을 맡은 이관섭 정책실장, 한오섭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등이 참석합니다.

당에선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등이, 정부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추경호, 이주호 부총리, 이상민 행안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자리합니다.

오늘 회의에선 최근 잇따른 먹통 사태로 문제를 일으켰던 행정 전산망 개선 대책과 5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중대재해처벌법 유예기간 연장, 늘봄학교 추진 계획 등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르면 내일 대규모 개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장관 교체 대상으론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추경호 부총리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박민식 보훈부 장관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엔 국회 소식도 알아보죠.

지난주 탄핵안으로 힘겨루기했던 여야가 이번 주에는 예산안과 쌍특검을 두고 격돌할 전망이라고요?

[기자]
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자진 사퇴로 극한 대치 전선을 이뤘던 탄핵 정국은 우선 일단락되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갈등 상황에 맞물려 여야는 올해도 예산안 법정 시한을 지키지 못했습니다.

예결위는 증액 전 단계인 감액심사도 아직 마무리하지 못한 데다, 탄핵안 재추진으로 여야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황에서 정기국회 내 처리도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특히 민주당은 50억 클럽 특검법과 김건희 여사 특검법 등 이른바 쌍특검법과 해병대 채 상병 순직 국정조사를 고리로 여당을 압박하고 있는 상황이라 협상의 돌파구는 찾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대겸 (kimdk10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