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다음 中 응원, 해외세력 조작"...여론조작 방지TF 구성 지시

실시간 주요뉴스

한 총리, 국무회의 끝난 뒤 범부처 TF 구성 지시
총리, ’여론 왜곡 조작 방지 대책’ 마련 주문
지난 1일 열린 한국과 중국 남자 축구 8강전 발단
당시 국내 포털 중국팀 응원 비율 압도적 높아
[앵커]
한덕수 국무총리가 국내 포털 사이트에 중국 응원 댓글이 수천만 건 쏟아진 사건에 대해 범부처 TF를 꾸려 대응하라고 긴급 지시했습니다.

해외세력이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확인됐다는 겁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승배 기자!

[기자]
정부서울청사입니다.

[앵커]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가요?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국무회의가 끝난 뒤 관련 부처에 긴급 지시를 내렸습니다.

방통위를 중심으로, 법무부와 과기부, 문체부 등 관련 부처와 함께 여론 왜곡 조작을 방지하는 범부처 TF를 서둘러 꾸려 대응하라는 내용입니다.

발단은 지난 1일 열린 한국과 중국의 남자 축구 8강전 경기였습니다.

당시 국내 포털인 '다음' 등에 중국팀 응원 비율이 전체 91%에 달하는 등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는 겁니다.

방통위는 지난 1일 한중 전을 전후해 '다음'과 '카카오' 응원 서비스에 뜬 응원 클릭 3천130만 건을 긴급 분석한 결과 의심 정황이 발견됐다고 보고했습니다.

해외 세력이 가상 사설망을 통해 국내 누리꾼인 것처럼 우회 접속하거나 매크로를 조작해 중국 응원 댓글을 대량 생성하는 수법이 활용됐다고 방통위는 분석했습니다.

또, 다음·카카오 응원 서비스에 뜬 댓글 중 절반인 50%는 네덜란드를, 그리고 30%는 일본을 거쳐 들어온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한 총리는 가짜 뉴스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드는 심각한 사회적 재앙이라면서 과거 드루킹 사건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범부처 TF를 신속히 꾸릴 것을 지시했습니다.

또, 가짜 뉴스 방지 의무를 포함한 입법 대책과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도 주문했습니다.

이동관 방통위원장은 이 사안은 진보·보수나 여야의 문제가 아니라면서 공론장의 건강한 생태계가 무너졌다는 의미라고 평가했습니다.

이번엔 단순한 응원 댓글이지만, 선거나 긴급 재난, 혹은 금융 시장에도 엄청난 충격을 주는 사태가 계속 벌어질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총리 긴급 지시에 앞서 여당과 대통령실에도 같은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관련 의혹을 언급하며 '다음'이 여론조작의 숙주 역할을 한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SNS를 통해 주장했습니다.

'다음'을 좌파 성향이 강한 포털사이트라고 규정한 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또다시 여론조작의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다음'의 자체 조사와 방통위의 진상조사, 국정원의 대공 의혹 점검 등이 필요하다며 '댓글 국적 표기법안'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될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대통령실도 어제 브리핑을 통해 응원 페이지 여론조작 의혹에 대해 국민적 우려가 제기되는 데 대해 타당성이 있다고 거들었습니다.

지금까지 정부서울청사에서 YTN 이승배입니다.



YTN 이승배 (sb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