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혹...김행 청문회 쟁점은?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혹...김행 청문회 쟁점은?

2023.09.28. 오전 05:1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다음 달 5일 열릴 예정입니다.

야당에서는 '주식 파킹' 의혹과 과거 발언 논란까지 벼르고 있는데요.

핵심 의혹과 쟁점을 신지원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장관 후보자 지명 직후 여성가족부 폐지를 언급하며 '극적으로 퇴장'하겠다던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자.

[김행 /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지난 14일) : 여성가족부는 해체하겠다는 것이 대선 공약이었기 때문에 아주 드라마틱하게 엑시트 (극적으로 퇴장)하겠습니다.]

그러나 연일 논란이 이어지면서 취임 전부터 출근길마다 해명을 내놓기 바빴습니다.

가장 큰 난관은 지난 2009년 김 후보자가 창업한 인터넷 언론사 '위키트리'와 '소셜뉴스' 관련 의혹입니다.

청와대 대변인 재직 당시 회사 주식을 처분해야 했는데, 본인과 배우자 보유분을 '시누이'에게 팔았다가 다시 사들이면서 이른바 '주식 파킹'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김행 /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지난 19일) : 시누이는 백지신탁 대상자가 아닙니다. 회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주주도 아닙니다.]

특히 김 후보자가 주식을 재매입하기 전후로 회사 주당 가치가 79배 급등한 것으로 드러나 의혹은 더 커졌고,

엎친 데 덮친 격, 임금체불 논란까지 불거졌습니다.

[한민수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지난 26일) : 위키트리 직원의 임금 체불이 26건이나 된다고 합니다. 본인은 회사 지원으로 해외 연수 중에도 7천500만 원의 연봉을 받았으면서 정작 직원들 임금은 체불시킨 것 아닙니까?]

김 후보자는 단순한 '행정착오'라며 오히려 검증 보도 상당수가 가짜뉴스라고 비판했습니다.

[김행 /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지난 25일) : 어떻게 한순간에 반인권적인 사람으로 마녀사냥을 할 수 있는지 모르겠어요.]

그러나 김 후보자의 과거 발언에서 차별적 가치관이 드러난다는 지적이 나왔고,

언론인 출신인 김 후보자가 언론의 의혹 제기와 검증 보도를 '가짜뉴스', '마녀사냥'으로 비난하는 태도도 부적절하다는 평가입니다.

각종 의혹에도 불구하고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는 전망과 함께 여당 일각에서는 '자진 사퇴'까지 거론되는 상황.

그동안 적극적인 해명에도 논란을 잠재우지 못했던 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혹에 어떤 해명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YTN 신지원입니다.





YTN 신지원 (jiwon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