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든 '친명' 원내사령탑...'친명 vs 비명' 전운 고조

누구든 '친명' 원내사령탑...'친명 vs 비명' 전운 고조

2023.09.25. 오후 7: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민주당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비명계 박광온 원내대표의 후임 원내사령탑이 내일(26일) 선출됩니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후보들만 출사표를 던져 누가 되든 친명 지도부라는 평가가 나오는데, 당내에선 계파 간 전운이 감돌고 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후임 원내대표 선거전에는 중진 의원 4명이 도전장을 냈습니다.

4선 우원식, 3선의 김민석, 남인순, 홍익표 의원이 후보로 나섰는데, 모두 '친이재명' 색채가 강하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누가 되든 친명계 원내사령탑이 들어서는 겁니다.

구속 여부와 상관없이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당이 뭉쳐야 한다는, 친명 주류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정청래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후보들께서 이재명 대표를 끝까지 지키겠다, 당원들과 함께 민주당의 깃발 높이 들고 전진하겠다고 많은 당원과 국민의 바람에 호응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친명 지도부는 동시에 체포안 가결 투표는 해당 행위인 만큼, 상응하는 절차와 조치를 해야 한다고 연일 비명계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서영교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MBC 라디오 인터뷰) : 가결 표를 던진 것은 해당 행위입니다. 그동안 발언, 그리고 당에 해를 끼치는 행위, 이런 여러 가지에 대해서 절차를 만들어 나갈 수밖에 없습니다.]

원내대표 후보를 내지 않은 비명계는 정면대응은 자제하는 모습입니다.

최고위원직을 내려놓은 송갑석 의원도 마지막 회의에서, 체포안이 가결된 게 구속에 동의하는 건 아니라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당내 주류와 당원들 반발을 다독이려는 취지로 읽힙니다.

[송갑석 /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검찰 수사의 정치성, 부당성을 사법부 판단을 통해 분명하게 밝힘으로써 그 매듭을 끊으려는 뜻이 포함된 결과이지, 결코 구속영장 발부 자체에 동의한 것이 아니라고 저는 이해합니다.]

하지만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당내 가결파 색출 움직임을 분열을 선동하고 조장하는 행위, 독재로 가는 길이라며 반발하는 목소리는 잇따르고 있습니다.

[조응천 / 더불어민주당 의원 (KBS 라디오 인터뷰) : 우리 당이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기 위한 뭐 그런 정치적 행동을 그걸 해당 행위라고 하는 것은 진짜 적반하장이라고 (생각합니다.)]

비명계는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이후 전반적으로 숨 고르기에 들어간 모습입니다.

당 주류와 강성 당원들의 비판이 거센 만큼 일단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전략적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법원이 검찰의 영장 청구를 받아들여 이 대표를 구속할 경우, 본격적인 반격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단 관측이 많습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촬영기자 : 이상은 박재상

영상편집 : 이은경

그래픽 : 이원희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