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굽힘 없이 정진"...영장 심사 출석 고심

실시간 주요뉴스

'무더기 이탈표'로 가결된 체포안 언급은 안 해
당의 단합·혼란 수습 강조…’사퇴론 일축’ 해석
이재명에 단식 중단 권하는 당내 요청 이어져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자신의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뒤 처음으로 입장문을 내고, 국민을 믿고 굽힘 없이 정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당의 역량을 하나로 모으자며 단합도 강조했는데, 오는 26일 법원의 영장 심사 출석을 놓고는 고심을 거듭하는 모습입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본회의에서 자신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뒤 침묵을 지키던 이재명 대표가 하루 만에 입을 열었습니다.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검사 독재 정권의 폭주와 퇴행을 막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며 민주당에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당의 역량을 하나로 모으면 반드시 승리할 거라며 국민을 믿고 굽힘 없이 정진하겠다고도 썼습니다.

당내 무더기 이탈표로 가결된 체포안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습니다.

당의 단합과 혼란 수습을 강조하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사퇴론에도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26일로 잡힌 영장실질심사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는데, 당내에선 영장 심사를 대비해 단식을 중단하라는 요청이 이어졌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실질심사를 잘 응하는 게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해서 / 단식을 푸시고 / 건강을 회복하셔라, 그렇게 아주 강하게 권했습니다.]

20일 넘게 단식을 이어온 만큼 이 대표의 건강 상태가 영장 심사의 주요 변수로 꼽히는데, 이 대표 측 변호인과 의료진도 이를 고민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진교훈 /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서구청장 후보 : 이재명 대표님께서도 특히 영장실질심사라든지 이런 것이 있기 때문에 단식에 대해서도 고려를 하시는 거 같이 보였습니다.]

이 대표가 법원이 정한 영장 심사 날짜에 출석할지, 아니면 연기를 요청해 추석 연휴 뒤에 법정에 출석할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조만간 구속 기로에 설 이 대표가 영장 심사와 당 내홍 수습을 명분으로 단식을 중단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김경수입니다.



촬영기자;이상은 박재상
영상편집;양영운
그래픽;최재용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