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정은, 무인기 선물받고 귀국...美 "모든 무기 이전, 안보리 결의 위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5박 6일의 러시아 방문 일정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로부터 공격형 무인기 등을 선물 받고 귀국했습니다.

미국은 북·러 간 모든 무기 이전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거듭 지적하며 유엔에서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수현 기자!

[기자]
네, 통일외교안보부입니다.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으로 돌아왔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군요?

[기자]
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러시아에 대한 공식 친선 방문을 마치고 어제 새벽 국경역인 두만강역을 통과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이번 방문을 통해 푸틴 대통령과 우의와 친선을 다지고 북·러 관계 발전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자평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이 북러 접경 하산역을 통과해 두만강을 건너며 귀국 인사를 보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제사회의 경고와 우려에도 북한과 러시아는 김 위원장의 방러 기간 군사적 밀착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러시아 측은 김 위원장에게 실전에 투입 가능한 공격형 드론 5대와 정찰 드론 1대, 방탄조끼를 선물했는데요.

이에 대해 미국 국무부는 북·러 간 모든 무기 이전은 러시아도 직접 찬성했던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은 이런 우려에 대해 유엔 안보리를 포함해 여러 유엔 회의장에서 문제를 제기한다는 방침입니다.

미 국무부는 북·러 간 무기 협상에 대응해 전 세계 동맹·파트너들과 함께 다양한 조치를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러 무기 거래를 지원하려는 개인과 단체에 대해 제재를 부과한 데 이어, 필요하면 새로운 제재도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우리 외교부도 러시아의 드론 선물은 북한과의 모든 무기 거래, 북한에 대한 모든 산업용 기계류와 운송수단 등 금수품의 직·간접 제공을 금지하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안보리 결의를 노골적으로 위반하며 우리의 안보를 중대하게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히 경고하고, 미국을 포함한 우방국들과 공조를 강화하며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