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낡은 이분법 청산, 6월 정신 지키는 길"

이재명 "낡은 이분법 청산, 6월 정신 지키는 길"

2023.06.10. 오전 10: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10일) 6·10 민주항쟁 36주년을 맞아 올린 SNS 글에서, 낡은 이분법을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을 지키는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내가 선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으로 규정하는 것이라며 독재 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지금도 이런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아봐야 한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 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낡은 이분법을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안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안윤학 (yhah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