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선관위, 잠시 뒤 '특혜채용' 긴급회의...감사결과·후속대책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잠시 뒤 '자녀 특혜 채용' 의혹 특별감사 결과와 후속대책을 발표합니다.

선관위가 특혜 의혹이 불거진 간부들에 대해서 수사 의뢰를 할지 후속대책에 사무총장 외부 영입 방안이 담길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입니다.

[앵커]
오늘 선관위 발표 예상 내용, 자세히 설명해 주시죠.

[기자]
선관위는 어제에 이어 잠시 뒤인 오후 3시쯤 긴급위원회의를 열 예정입니다.

회의를 마치면 노태악 위원장이 직접 논의 결과를 발표할 계획인데요.

먼저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을 받는 박찬진 사무총장과 송봉섭 사무차장, 신우용 제주 상임위원, 경남 선관위 간부 등 고위직 4명에 대한 특별감찰 결과를 공개합니다.

의혹이 제기된 일부 고위직에 대해선 수사 의뢰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져, 최종 결정에 관심이 쏠립니다.

수사 의뢰는 곧 자녀 채용에 '부당한 개입'이 있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는 의미가 담겨 있기 때문입니다.

또 자체 조사에서 드러난 의심 사례가 4·5급 직원들 자녀까지 포함해 1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던 만큼, 현재까지 파악된 특혜 규모가 얼마나 될지도 주목됩니다.

이미 사의를 표명한 박 사무총장과 송 사무차장의 면직안도 오늘 처리됩니다.

[앵커]
이번 사태에 대한 후속 대책도 마련한다면서요?

[기자]
이번 회의에서는 인사 투명성 강화를 위한 후속대책도 집중논의 하는데,

사무처 수장인 사무총장을 외부에서 영입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직 외부에서 온 선관위 사무총장은 지난 1988년 사임한 법제처 출신 한원도 전 사무총장이 마지막이어서.

이번에 외부 인사가 임용된다면 35년 만입니다.

사무총장은 장관급이지만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이 아니어서 인사 검증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단 지적도 제기됐는데,

사무총장에 대해 내·외부 청문위원이 검증하는 자체 청문회를 여는 방안도 회의에서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밖에 특혜 채용 사례가 집중적으로 일어난 경력 채용도 축소하는 쪽으로 손보는 방안도 예상되는데요.

특히 격오지 근무자의 경우 공개 공고 없이 지자체 추천 등을 받아 진행하는 '비다수인 대상 채용'은 폐지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과천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