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외국인 보유 토지 통계 발표 “全 국토의 0.26% 차지”

국토부, 외국인 보유 토지 통계 발표 “全 국토의 0.26% 차지”

2023.05.31. 오전 08: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국토부, 외국인 보유 토지 통계 발표 “全 국토의 0.26% 차지”
사진=국토교통부
AD
국토교통부가 2022년 말 기준 외국인의 토지・주택 보유통계를 공표했다.

31일 국토부의 발표에 따르면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 면적은 2021년 말 대비 1.8%(4,600천㎡) 증가한 264,010천㎡로, 전체 국토 면적(100,431,849천㎡)의 0.26% 수준이다.

국적별 보유는 미국(53.4%), 중국(7.8%) 등으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경기(18.4%), 전남(14.8%), 경북(14.0%) 등으로 확인되었다.

외국인 주택소유 통계는 국정과제에 따라 처음 공표하는 통계로 외국인 81,626명이 소유한 주택은 총 83,512호로, 전체 주택(1,895만 호, 가격공시 기준)의 약 0.4% 수준이다.

국적별 소유는 중국(53.8%), 미국(23.9%) 등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대부분 수도권(73.6%)에 분포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소유주택 수별로는 1주택 소유자가 대다수(93.5%)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외국인의 토지·주택 보유통계와 거래 신고 정보를 연계하여 이상 거래를 조사하는 등 향후에도 엄격하게 외국인의 부동산 투기거래를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