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언론, 성역 아냐...불법 있으면 당연히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국민의힘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개인정보 유출 의혹과 관련한 경찰의 MBC 압수수색에 대해, 언론이나 노조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며 불법행위가 있다면 당연히 수사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오늘(30일) 논평에서 유출 당사자로 지목된 MBC 기자는 국회에 제출된 한 장관의 인사청문회 자료를 불법으로 입수해 타사 기자 등에게 유출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이번에도 언론탄압 프레임을 씌워 반발하고 있다며, 이는 민주당 정권에서 사법기관을 탄압과 보복의 도구로 사용했던 경험에서 나온 '무지성 탄압 몰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장 대변인은 또 민주당과 MBC가 계속해서 수사를 방해하고 법 집행을 거부한다면 짬짜미로 유착해 정권을 공격하는 불순한 사이라는 의심만 더욱 커질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