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오염수 방류 반대' 서명 착수...與 "선동 중단"

민주, '오염수 방류 반대' 서명 착수...與 "선동 중단"

2023.05.26. 오후 4:0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 귀국을 앞두고,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는 서명운동에 착수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비과학적 괴담을 근거로 거짓 선동에 나서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남기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정부의 '오염수 방류 시찰단' 활동을 두고 비판을 이어오던 민주당이 오늘부터는 방류 반대 서명운동에 착수했죠?

[기자]
네, 민주당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방류를 반대하는 국민 서명운동 발대식을 열었습니다.

이재명 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도 참석했는데요.

이 대표는 오염수 방류를 인정하면 결국 위험성이 없다는 걸 간접적으로 인정하게 돼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의 근거를 상실하게 될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한국의 수산업과 관련 산업 생태계가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왜 피해를 입는 대한민국 정부의 대통령이, 대한민국 국정을 책임지는 여당이, 대한민국 정부가 일본 편을 들어서 위험한 핵 오염수 해양 투기에 대해서 면죄부를 주고 동의를 해주고 들러리를 서주는 것입니까?]

민주당은 이에 따라 앞으로 본격적인 오염수 방류 반대 범국민 서명운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시찰단을 향해 최대한 빨리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하는 동시에 오염수와 관련한 국회의 모든 상임위를 가동해 보고서를 검증해야 한다고 여당을 압박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오염수 문제는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괴담으로 선동하고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고 방어에 나섰습니다.

[이양수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 국민의 공포를 조장하기 위해 선동을 일삼고 있는 것입니다. 이는 민주당 당 대표의 사법리스크, 쩐당대회 돈 봉투 사건, 김남국 코인게이트 등 자신들을 향한 국민의 공분을 후쿠시마 오염수로 돌리려는 시도에 불과합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요구하는 국회 차원의 시찰단 보고서 검증 요구에 대해서는 시찰단이 보고할 기회가 있겠지만, 국회에 부를지는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민주당의 이런 오염수 공세에 국민의힘은 김남국 의원의 '코인 의혹' 관련 논란을 부각하며 맞불을 놓는 모양새입니다.

오늘도 당 차원의 조사가 이뤄졌죠?

[기자]
네, 국민의힘이 꾸린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은 오늘 세 번째 회의를 열고 그동안 여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김남국 의원의 '상장 정보' 사전 취득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벌였습니다.

코인 거래소인 '빗썸'과 '업비트' 관계자가 직접 출석한 가운데 한 시간 넘게 비공개회의가 이어졌는데요.

조사단은 다만 일부 거래소가 매우 소극적으로 답변해, 앞으로 추가 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아침 회의에서도 김남국 의원이 열흘 넘게 국회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도망 다니지 말고 거래 내역과 자금 출처를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박대출 /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 국민 앞에 진실을 소상하게 밝히고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입니다. 국회 윤리위가 조속히 제명할 수 있도록 여야가 제명 촉구 결의안이라도 내야 할 때입니다.]

반면 민주당 일각에선 어제 공개된 '위메이드'의 국회 출입 기록에 김남국 의원실은 방문 기록이 없었다며, 김 의원을 두둔하는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오늘 아침 라디오에서 김 의원과 직접 통화했다며, 김 의원이 코인 수익이 불법 대선자금으로 활용됐다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단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안민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남국 의원은 지금은 자신을 성찰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고 있어요. 여의도를 언제 오느냐, 그런 게 중요한 게 아니라고 봅니다. 지금 국민적인 분노, 배신, 이게 헌법 위에 있는 국민정서법에 어긋나 버린 거거든요.]

다만 김남국 의원을 비판한 청년 정치인들이 강성 지지자들의 비난에 시달린다는 우려가 나오는 등 김 의원과의 관계를 끊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이어지는데요.

이에 친이재명계를 중심으로 한 반발도 계속되며 당분간 당내 신경전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식사 제안을 두고 기 싸움을 벌였던 김기현, 이재명 대표가 앞으로 정책 대화를 하기로 했죠?

[기자]
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정책 대화를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여야 대표가 일대일로 만나 민생 현안 등과 관련한 각종 정책을 논의하자는 건데, 양당 정책위의장과 비서실장 등을 실무단으로 구성해 대화 주제를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양당 대표는 앞서 지난 3월 한 차례 만났지만, 이후 별다른 만남은커녕 대부분 현안에서 여야 대결이 이어져 온 만큼, 이번 대화로 협치의 물꼬가 트일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