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외교당국, 日 왜곡보도에 유감"...여진 계속

대통령실 "외교당국, 日 왜곡보도에 유감"...여진 계속

2023.03.20. 오후 9:4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대통령실 "위안부·독도 논의 日 보도 사실 아냐"
日 수산물 논의 질문에 "국민 안전 위협 안 돼"
국민의힘 "민주, 거짓선동·편 가르기 금도 넘어"
민주 "日 관방장관, 독도·위안부 논의 인정"
AD
[앵커]
한일 정상회담 여파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실이, 외교당국을 통해 일부 일본 매체의 왜곡 보도에 유감을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야당을 겨냥해 이제 그만 '반일 팔이' 멈추라고 비판했고, 민주당은 연일 파상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한일 정상회담 때 윤석열 대통령과 일본 기시다 총리가 위안부 문제와 독도 영유권 문제 등을 논의했다는 일본 매체의 보도에 대해 대통령실은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외교당국에서 왜곡 보도와 관련해 유감을 표시하고 재발방지를 당부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문제도 논의됐는지 묻자 구체적으로 공개할 수 없다면서 다만, 우리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건 정부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윤 대통령은, 한일관계 개선, 협력과 관련해 각 부처는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도운 / 대통령실 대변인 : 윤석열 대통령은 한일관계 개선 및 협력에 관해 국민께서 체감할 수 있도록 각 부처는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국민의힘도 연일 거세지는 야당의 공세를 두고 거짓선동과 편 가르기가 금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대표 : 국내 정치용 불쏘시개로 쓰는…. 닥치고 반일 팔이가 민주당의 마르지 않는 지지 화수분이라도 되는 모양입니다.]

민주당은 일본 관방장관이 이번 회담에 독도 영유권과 위안부 문제도 의제에 포함됐다는 걸 인정했다며 공세 범위를 넓혔습니다.

대통령실의 부인에도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그렇다면 충격적인 일인 데다, 대한민국의 자주 독립을 부정한 것으로 생각될 수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민의 자존심을 훼손한 것도 모자라서 대한민국의 자주독립을 부정했다는 것으로 생각될 수 있습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치고받는 여야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배현진 / 국민의힘 의원 : 대통령의 역사적인 결단 국회가 존중을 하고 그 과정을 인내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김윤덕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을사늑약같이) 우리가 약소국 시절에 정말 비참한 결정을 한 이래 이렇게 참담한 결정을 한 적이 없어요.]

한일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여야 공방은 시간이 갈수록 오히려 더 거칠어지는 양상입니다.

한일 정상회담을 고리로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정치권의 신경전은 쉽게 가라앉기 어려워 보입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