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평화' 직격한 尹 "전후방 따로 없는 총력안보"

'가짜 평화' 직격한 尹 "전후방 따로 없는 총력안보"

2023.02.08. 오후 10:3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으로는 7년 만에 중앙통합방위회의를 주재하고 전후방 따로 없는 총력안보 태세를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정부가 '가짜 평화'에 기댔다고 거듭 비판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우리를 '명백한 적'으로 규정하고, 무력 도발을 이어가는 살얼음판 나날 속, 윤석열 대통령이 중앙통합방위회의를 주재했습니다.

18개 부처 장관과 17개 광역단체장, 민·관·군·경의 주요 직위자까지, 안보 위협상황을 책임지는 관계자 160여 명이 청와대 영빈관에 모였습니다.

북한의 침투와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1968년 시작된 이 회의를 대통령이 주재하는 건 무려 7년 만인데, 윤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의 안보태세를 질타하며 포문을 열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지난 정부에서) 가짜평화에 기대서 민·관·군·경의 통합 훈련이 제대로 시행되지 못했습니다.//// 범국민적 총력전 수행체제 또한 약화한 측면이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경제도 안보 위에 서 있다, 안보는 군인만 하는 게 아니다, 말하면서 모두 국가방위에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매년 회의를 주재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전후방이 따로 없는 '총력안보'를 언급하면서 대량 살상무기와 사이버 공격 등 다양한 상황에 대응하는 내실 있는 훈련을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지난해 북한 무인기 침범 때 우리 군의 훈련 부족 등을 질타했던 것과 맥이 닿아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엄중한 시기에 한 치의 허점도 용납하지 않도록 통합방위훈련을 제대로 시행하고 공직자들이 의식과 자세를 확고히 견지해야 합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사이버 도발은 우리 경제에 치명적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민간과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관련 법률 제정에 힘써 줄 것도 당부했습니다.

또 가스와 유류, 원전 등 에너지 관련 시설은 국가 안보에 있어 최우선적인 보안 시설로 다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번 회의가 북한의 어떠한 도발과 위협에도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켜낸다는 의지와 태도를 확인한 자리였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