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일 만에 나타난 김정은..."전쟁준비태세 엄격히 완비"

36일 만에 나타난 김정은..."전쟁준비태세 엄격히 완비"

2023.02.07. 오후 11:3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쟁준비태세 완비 등을 강조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었습니다.

김 위원장이 건군절 75주년을 앞두고 36일 만에 공개활동에 나서면서 향후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겠다는 의도를 내비쳤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날 이후 36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4차 확대회의를 직접 주재한 겁니다.

북한이 당 중앙군사위원회를 소집한 것은 지난해 6월 제3차 확대회의 이후 7개월여 만으로, 올해 주요 군사정치과업과 군 건설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조선중앙TV : 군사사업을 근본적으로 개선 강화하기 위한 기구편제적인 대책을 세울 데 대한 문제, 조성된 정세에 대처하여 인민군대의 작전 전투 훈련을 부단히 확대 강화하고...]

무엇보다 전쟁준비태세 완비와 작전전투훈련 확대 강화에 대한 결정사항을 채택한 점이 눈에 띕니다.

결정사항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도발을 본격화 하겠다는 의도가 포함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북한은 올해 국방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전략을 가진 것으로 보이고 특히 전쟁억제력강화에서 전쟁준비태세강화로 전환한 것은 국방력 강화를 보다 공격적으로 펼쳐나가겠다는 전략적 의지가 담긴 것으로 분석합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당의 과업을 무적의 군사력으로 떠받들고 나가자고 주장했습니다.

건군절 75주년을 앞두고 36일 만에 잠행을 끝낸 점으로 미뤄 북한의 향후 행보가 거칠게 이어질 것이란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평가됩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