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수색·구조범위 넓혀라"...해군 특수부대 추가투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전남 신안 해상의 어선 전복사고와 관련해 수색과 구조범위를 넓히는 등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해군 특수부대를 추가 투입하고, 실종자 가족 지원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기자]
네, 용산 대통령실입니다.

[앵커]
사고 직후부터 윤 대통령의 지시사항이 발표되고 있는데, 어떤 내용인지 정리해 주시죠.

[기자]
네, 첫 지시는 오늘 새벽 0시 47분, 그러니까 선박사고가 발생한 지 한 시간 반쯤 지나서 나왔습니다.

윤 대통령은 해양경찰청장에게, 현장의 가용자원과 인력을 총동원해 인명 수색과 구조에 만전을 다하고, 구조대원의 안전조치에도 철저를 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국방부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는 함선과 어선 등 협업체계를 가동해 구조 활동을 지원하도록 하라고도 강조했습니다.

오늘 오전에는 해경청을 중심으로 행안부와 해수부 등 관계부처는 관계기관 간 협력을 통해 수색과 구조 범위를 넓히는 등 총력을 다하라고 추가 지시를 내렸고요.

특히 실종자 가족에게 수색과 구조 상황을 안내하고, 현장 대기공간과 물품을 지원하고, 부처 공무원이 현장에 상주하는 등 피해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철저를 기하라고도 당부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해양수산부 조승환 장관과 행정안전부 한창섭 차관을 현지에 급파하라고도 지시했습니다.

행안부 이상민 장관은 현재 미국 출장 중이며 내일(6일) 귀국하는 일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게도 실종자 수색과 구조를 위해 해군 특수부대를 추가 투입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새벽에도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관련 대응을 주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해경과 해군 함선 등 20척 넘는 배들이 해상 수색 작업을 하고 있고요, 해군과 공군의 구조대원들이 투입돼 수중 탐색도 벌이고 있습니다.

해수부에서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해 부처 간 협력 및 수색·구조상황을 총괄, 지원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용산 대통령실에서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