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분열 재촉" vs "이전투구"...金·安 '윤심' 공방 격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안철수 의원의 '윤심' 공방이 날이 갈수록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김기현 의원이 분열을 부추긴다고 공세를 이어가자, 안철수 의원은 당내 친윤계를 겨냥해 집단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황윤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안철수 의원이 대통령과 독대한 적이 없다며, '윤심'과는 거리가 멀다는 점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자신에게 100% 윤심이 있지 않다는 내용의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내부 분열을 재촉하고 있다고도 비판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의원 : 식사한 적도 없고, 차도 마셔본 적 없다는 여러 가지 팩트를 말씀하셨으니까…. 내부의 분열을 재촉하는 것은 제발 좀 그만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친윤 핵심 이철규 의원도 안철수 의원이 대통령과 호흡을 맞출 수 있다는 오판을 하고 있다고 가세했습니다.

안철수 의원도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조목조목 반박에 나섰습니다.

윤심은 안 의원이 아니라는 일부 언론보도에는 대통령이 직접 한 말이 아니지 않느냐며, 친윤계의 공세에는 집단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힘 의원 : 당원들께서는 최근 당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적인 이전투구에 대해서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말씀들을 하십니다.]

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천하람 순천 당협위원장은 '윤심' 공방이 당과 정부의 신뢰를 깎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천하람 / 국민의힘 순천갑 당협위원장 : 대통령에 대한 우스울 정도의 충성경쟁, '윤심 팔이'는 대통령과 국민의힘 모두의 지지도와 신뢰도를 갉아먹는 주범입니다.]

이준석 전 대표가 자신과 가까웠던 일부 후보들의 후원회장 등을 맡으며 전면 지원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당 선관위가 당원권 정지 상태인 이 전 대표의 이런 활동이 적합한지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습니다.

선관위 내부에서는 선거운동을 아예 금지한다는 의견과 허용할 수 있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 대표 후보 9명, 최고위원 후보 29명이 최종 후보 등록을 마치면서, 다음 달 8일 집권 여당 전당대회까지 한 달여 간의 치열한 선거전의 막이 올랐습니다.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