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핵심 쟁점에 인식 차...고위급 교류서 논의

'강제징용' 핵심 쟁점에 인식 차...고위급 교류서 논의

2023.01.30. 오후 9: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일제 강제징용 배상 해법을 논의하는 한일 국장급 협의가 오늘 서울에서 열렸지만, 핵심 쟁점에 대한 인식 차를 확인하고 끝났습니다.

정부는 한일 정상이 관계개선 공감대가 있는 만큼 고위급 교류를 포함해 계속 노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신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국장이 강제 징용 해법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 외교부를 방문했습니다.

"(한국 측)서민정 국장과는 어떤 협의가 진행됩니까? 성의 있는 호응에 관해서 이야기하실 겁니까?"

지난 16일 도쿄 협의 이후 2주 만인데, 협의는 예정시간을 1시간 넘겨 3시간 가까이 진행됐습니다.

하지만 핵심 쟁점에 대해서는 인식 차가 여전했습니다.

[서민정 /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 : 저와 후나코시 국장은 앞으로도 고위급을 포함한 다양한 레벨에서 외교당국 간 긴밀한 소통 지속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일본 전범 기업 대신 제3자가 배상금을 우선 지급하는 방식을 내놓으며 일본 측의 성의 있는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역대 담화를 계승하는 선에서 사죄하고 재단에 뜻있는 일본 기업의 자발적 기부를 용인하는 정도의 호응조치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장 중요한 쟁점인 일본 전범기업의 재단 기금 참여 여부에 대해,

일본은 강제할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우리 측도 물러서기 힘들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와 별도로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족들을 설득하는 작업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민단체들은 국장급 협의가 진행되는 동안 강제동원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을 짓밟는 굴욕적 해법을 폐기하라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YTN 신현준입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