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당권 '김기현 vs 안철수' 양강구도 재편...유승민 변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나경원 전 의원의 불출마로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 양강구도로 재편됐습니다.

앞서 "철새", "진흙탕" 등 거친 언사를 주고받은 만큼 양측 간 신경전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인데, 이제 남은 변수는 유승민 전 의원의 출마 여부가 될 전망입니다.

엄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나경원 전 의원이 불출마하면,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양강구도로 치러지리란 건 어느 정도 예상됐습니다.

YTN 여론조사에서도 두 의원은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이며 2강 체제를 구축했고, 나 전 의원이 뒤를 쫓는 구도였습니다.

김기현 의원이나 안철수 의원 모두 나경원 전 의원 지지세를 끌어들이는 게 당장 급하게 됐는데, 나 전 의원은 전당대회에서 어떤 역할도 하지 않겠다고 선을 긋고 있습니다.

[나경원 / 전 국민의힘 의원 : 앞으로 전당대회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 어떤 역할을 할 생각은 없다는 말씀드립니다.]

그럼에도 양측은 나 전 의원 불출마가 미칠 파장에 촉각을 세우며, 세 확장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내심 다자구도를 기대했던 안철수 의원은 안타깝고 아쉽다며, 나 전 의원을 거칠게 비난해 온 친윤계를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힘 의원 : 참 아쉽게 됐습니다. 나경원 전 대표께서 말씀하신 여러 가지 상황들에 대해서 저도 충분히 공감이 갑니다.]

수도권 연대를 모색했던 윤상현 의원 역시 당이 여전히 '뺄셈 정치'의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친윤계의 지지를 받고 있는 김기현 의원은 대승적 결단, 당을 위한 살신성인이라고 추켜세웠는데, 나 전 의원 지지표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의원 : 대승적 결단을 하면서 살신성인의 모습을 보였다고 높게 평가하고 싶습니다. 앞으로 우리 나경원 전 대표님과 함께 같이 손잡고….]

이제 남아 있는 가장 큰 변수 가운데 하나는 대통령실과 친윤계에 연일 각을 세웠던 유승민 전 의원의 등판 여부인데, 출마 여부에 따라 당권 구도는 한 번 더 출렁일 수 있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의 불출마로 국민의힘 전당대회 판세가 사실상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양강 구도로 굳어지며 양측의 날 선 신경전도 갈수록 고조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