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檢, 남욱에 연기지도" vs 남욱 "영화 아닌 다큐"

이재명 "檢, 남욱에 연기지도" vs 남욱 "영화 아닌 다큐"

2022.12.07. 오후 9:4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이재명 "尹 정권 공포정치로 민주주의 질식" 질타
예정에 없던 추가 발언…검찰 겨냥해 작심 비판
"남욱 폭로는 검찰의 연기지도…실력 형편 없다"
AD
[앵커]
그제(5일) 취임 100일을 별도 간담회 없이 지나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오늘은 검찰을 겨냥해 정적제거를 위해 국가권력을 남용한다며 작심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검찰이 '대장동 그분'을 언급한 남욱 변호사에 연기지도를 했다고도 비난했는데, 이에 남 변호사는 이건 영화가 아닌 다큐멘터리라고 맞받았습니다.

손효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당 지도부 회의에서 윤석열 정권의 공포정치로 민주주의가 질식해가고 있다고 질타한 이재명 대표.

최고위원들 발언이 끝나고 회의가 종료되기 직전, 예정에 없던 검찰을 겨냥한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검찰이 목표를 정해놓고 조작을 해서 정치보복, 정적제거 수단으로 국가권력 남용하는 건….]

'대장동 지분 일부가 이 대표 측 소유라고 들었다'고 폭로한 남욱 변호사 진술 배경으로 검찰을 지목하며 검찰 연기지도가 형편없다고도 일갈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검찰이) 연기능력도 형편없다 싶었는데 지금 보면 연출능력도 아주 형편없는 것 같습니다.]

이에 남욱 변호사는 이 대표 발언을 풍자하듯 "이번 사건은 영화가 아닌 다큐멘터리"라며 허구가 아닌 '사실'임을 강조했습니다.

[남 욱 / 변호사 : 캐스팅하신 분께서 '발연기'를 지적하셔서 너무 송구스러워요. 그런데 이 작품은 영화가 아니고 다큐멘터리다….]

국민의힘도 이 대표 수사는 창작도 연기도 아닌 진짜 현실이라며, 이제는 국민 앞에 진실을 털어놓으라고 공세 고삐를 조였습니다.

[장동혁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지금의 검찰 수사는 창작·연기·연출은 1도 없는 100% 리얼입니다. 현실도피로 끝낼 수 있는 일들이 아닙니다.]

이 대표 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공개된 옥중서신에서 힘을 합쳐 당을 지켜달라고 당부했지만,

당내에서는 이른바 '팬덤 정치'로 이재명 사당이 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당 대표 공천권까지 내려놓으라는 주장까지 나오며 뒤숭숭한 분위기가 이어집니다.

[박영선 /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 공천이 공정하지 않고 불투명하다는 것인데 // 미국식 오픈프라이머리를 도입하겠다…. (이재명 대표가 공천 안 하겠다) 이렇게 선언한다고 만약에 가정했을 때….]

이재명 대표는 검찰 수사가 빈틈을 보일 때마다 작심 발언을 내뱉으며 반격을 준비하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사법리스크를 둘러싼 당내 불안과 불만의 목소리가 계속되면서 이 같은 대응 방식이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 의문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