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수도권·MZ 대표론' 여진...오늘 친윤 모임 발족

與 '수도권·MZ 대표론' 여진...오늘 친윤 모임 발족

2022.12.07. 오전 01: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국민의힘 지도부에서 차기 당 대표 자격으로 언급한 '수도권과 MZ 세대 대표론'의 파장이 심상치 않습니다.

일부 당권주자들은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고 있는데, 오늘 출범하는 친윤석열계 의원들의 대규모 모임이 전당대회에 미칠 영향에도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차기 당 대표 조건으로 수도권과 MZ세대 대표론을 띄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선거를 이기기 위한 일반론일 뿐이라고 다시 강조했습니다.

한동훈 법무장관 등 특정인을 염두에 둔 것도 아니고, 수도권 출신이 수도권 선거를 잘할 거라는 보장도 없지 않느냐로 반문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너무 과민반응이고 과장되게 많이 이해하는 것 같습니다.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그런 발언을 할 바가 아니고 선거 승리 조건이라는 게 다 있지 않습니까.]

하지만 당내에서는 쓴소리가 잇따라 터져 나왔습니다.

대표적인 윤핵관, 장제원 의원은 국회 현안이 얼마나 많은데 원내대표가 왜 이 시점에 그런 말을 해서 전당대회를 왜소하게 만드느냐고 직격했습니다.

당권 도전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나경원 전 의원도 '성에 차지 않는다'는 주호영 원내대표의 발언에 상당히 유감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나경원 / 국민의힘 전 의원 : 자천 타천 거명되는 당권 주자를 쭉 나열하고 이렇게 비판하는 부분에 대해선 상당히 유감입니다. 내부 총질보다 더 나쁜 게 내부 디스다.]

'수도권·MZ세대 대표론'과 함께 부상한 한동훈 법무장관 차출설과 관련해서는 아직은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전망이 대부분입니다.

당장 법무장관 교체 가능성이 적은 데다, 곧장 정치에 입문할 이유도 없다는 겁니다.

[박성중 / 국민의힘 의원 : 국회의원으로서의 여러 가지 (경험이) 없는 상태에서 바로 나와서 한다는 게 그리 간단치는 않다는 것이 우리 당내에 많은 의견입니다.]

[김 행 / 국민의힘 비대위원 : 민주당은 또 이러고 있대요, 지금. 대한민국이 검찰공화국이냐 이러고 공격하겠다고.]

당권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7일)은 친윤석열계 의원을 중심으로 한 '국민공감'이 공식 출범합니다.

친윤계 의원이 주축이 된 '국민공감'에는 국민의힘 의원 가운데 절반 넘게 참여합니다.

당사자들은 공부 모임일 뿐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지만 당권 주자들은 전당대회에 미칠 영향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