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원칙 지켰으면 북핵 있었겠나"...추가 업무개시명령 '숨 고르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 문제에 일관되게 대응했다면 지금처럼 북핵 위협에 처하지 않았을 거라면서 화물연대 사태에도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연일 '법과 원칙'을 언급하는 건데, 추가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할 준비는 마쳤지만 일단 상황을 더 지켜볼 것으로 보입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했습니다.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겠다는 소명은 예수님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다면서, 원칙을 지키는 길이 진정한 사회 약자를 보듬고 복합위기를 극복하는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자유와 연대의 정신이 살아 숨 쉬고 법과 원칙이 바로 서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국민과 국가를 위하는 길이라면 어떠한 어려운 길을 마다하지 않고 걸어가겠습니다.]

종교계 행사에서도 '법과 원칙'을 강조한 건데, 최근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사태에 대한 강경 대응 기조를 다시 한 번 천명한 거란 해석이 나왔습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비공개 참모 회의에서 핵은 절대 안 된다는 원칙을 좌우 진영이나 시대에 상관없이 일관되게 지켰다면 지금의 북핵 위협이 있겠나, 반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러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한의 행태를 화물연대에 비교하면서 불법과 폭력에 굴복하면 악순환이 반복된다, 화물연대 지도부의 방해·협박·보복 행위는 엄단해야 한다, 이렇게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한 발 나아가 총파업을 앞둔 민주노총 지도부와 북한 정권을 연결짓는 '이념 공세'를 퍼부었습니다.

[성일종 /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 (민주노총 홈페이지에는) 한미 연합훈련을 반대하고, 한미일 군사협력 반대, 국보법 폐지 등 북한의 주장이 그대로 올라와 있습니다. 조선노동당의 2중대가 아니라면 어떻게 이런 글들이 올라올 수 있겠습니까?]

대통령실은 하지만, 화물연대 무관용 원칙을 밝힌 거라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정부는 시멘트에 이어 정유와 철강까지 추가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할 준비도 마쳤습니다.

하지만 현재로는 어느 정도 관리 가능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어서 내일(6일) 국무회의에서는 한 박자, 숨 고르기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마침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은 다섯 달 만에 30%대 후반 지지율을 회복했는데, 대통령실은 원칙을 바로 세우는 것만으로도 민심이 호응하고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