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대북 독자제재 추가 지정...개인 8명·기관 7개

실시간 주요뉴스

정부, 대북 독자제재 추가 지정...개인 8명·기관 7개
우리 정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대북제재 회피에 기여한 개인 8명과 기관 7개를 독자제재 대상으로 추가로 지정했습니다.

개인 8명은 유엔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북한 금융기관 소속으로, 무역은행 리명훈·리정원, 대성은행 최성남·고일환, 금강그룹은행 백종삼 등이며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관련 금융거래에 관여하거나 제재 물자 운송에 관여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또 제재 대상 기관 7곳은 조선은금회사, 남강무역, 조선은파선박회사 등으로, 북한의 불법 금융활동 지원과 북한 노동자 송출, 선박 간 환적 등을 통한 제재 물자 운송을 통해 핵·미사일 개발과 안보리 대북제재 회피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에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개인과 기관 모두 2018년 1월부터 지난달 사이 미국 정부가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조치가 지난 18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포함해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을 야기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 고조에 단호하게 대응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그간 동일한 개인이나 기관을 관련국들이 함께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함으로써 이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경각심을 높이고 제재 효과를 강화하기 위해 미국, 일본과 긴밀히 공조해왔습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