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화물연대 파업 엄정 대처"...野 "정부 무책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화물연대가 무책임한 운송 거부를 지속한다면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해 여러 대책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여당도 지원 사격에 나섰는데, 민주당은 약속을 지키지 않은 정부 탓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강경 대응 방침을 거듭 밝혔습니다.

SNS를 통해,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물류 상황을 볼모로 잡는 행위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운송 거부가 계속되면 업무개시명령 등 여러 대책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며 법적 조치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대통령실 역시 엄정 대응 기조를 확인했습니다.

산업별 피해 상황을 살피는 등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기 위한 실무 작업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재명 / 대통령실 부대변인 :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수 있고 이 명령에도 현장에 복귀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여당도 힘을 보탰습니다.

화물연대가 명분도 정당성도 없는 이기적인 요구를 하고 있다며 잇따라 강경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노조가 국민과 한국 경제를 볼모로 잡고 힘에 의지해서 이기주의적 요구를 관철하는 행위는 더이상 용납되어서는 안 됩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사태의 원인을 정부 탓으로 돌렸습니다.

그동안 안전운임제 관련 논의를 제대로 하지 않는 등 정부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겁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번 파업은 사실상 예견된 파업입니다. 윤석열 정부가 화물연대와의 약속을 지키지 않아서입니다.]

화물연대 측 요구 사항인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품목 확대를 추진하겠다며 정부·여당과 대립각을 세웠습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장 : 안전운임제가 없다면 노동자들은 안전을 내놓은 채로 더 많은 시간 더 많은 짐을 싣고 도로를 달려야만 합니다.]

이해 관계자뿐만 아니라 정치권까지 화물연대 파업의 정당성과 원인을 놓고 첨예하게 갈리면서, 사태의 해법을 찾는 게 쉽지 않을 거란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정유진입니다.




YTN 정유진 (yjq0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