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안보 공방 격화..."극단적 친일" VS "DJ·盧 때도 훈련"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동해 상에서 진행 중인 한미일 미사일 방어 합동 훈련을 둘러싸고 정치권의 안보 논쟁도 격화하고 있습니다.

극단적인 친일 행위란 더불어민주당 맹공에 국민의힘은 민주당 정부에서도 한일 훈련이 이뤄졌다고, 맞불을 놨습니다.

황윤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북한 무력 도발에 대응한 한미일 미사일 방어 해상 합동훈련을 문제 삼고 나섰습니다.

과거사 문제 등 한일 관계가 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자위대와 함께 군사 훈련하는 건 친일 행위나 다름 없다는 겁니다.

장차 한미일 군사 동맹으로 가는 징검다리도 될 수 있다며, 정부가 외교 참사에 이은 국방 참사를 사과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일본의 이익을 위한 대한민국 국방이 대한민국의 군사 안보를 지키는 것이 아니라 일본의 군사이익을 지켜주는 행위라고 생각됩니다. 그야말로 극단적 친일 행위다….]

반면, 국민의힘은 DJ, 노무현 정부 때도 한일 훈련을 실시했다며, 이 대표 주장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정진석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일본 자위대와 해상훈련 교류 결정한 노무현 대통령이 친일주의자입니까? 이건 아니잖아요. 아무 데나 친일을 갖다 붙여서 득점하던 그런 시대는 지났습니다.]

또, 이번 훈련은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17년 3국 국방장관 합의에 따른 것이라며, 친일 프레임을 일축했습니다.

동시에 북한 탄도미사일 도발 규탄 결의안을 단독 발의해 민주당 동참을 압박하기로 했습니다.

서해 공무원 피격과 어민 강제 북송 등 다른 안보 현안을 놓고도 설전이 이어졌습니다.

정치 기획이란 민주당 공세에, 국민의힘은 진상 규명을 강조하며 첨예하게 맞섰습니다.

[김경협 /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 이걸 자꾸 이걸 왜 지금 다시 관련돼 있던 기관들을 다시 불러서 입장을 바꾸게 만들고 이게 통일부 장관께서 이건 장관의 지시였다, 이렇게 얘기하셨잖아요?]

[이명수 / 국민의힘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이나 탈북어민 강제 납북 사건을 보면, 우선 서해 공무원 피살 문제는 당사자가, 가족이 납득하지 않는데 이걸 중단해선 안 되지 않습니까.]

격화하는 안보 공방에 더해 감사원의 전 정부 감사를 놓고도 고발전이 잇따를 것으로 보여 여야의 국정감사 대치 전선은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