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문자 논란에 "관여할 여유 없어"...野 "국정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감사원 사무총장과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 간 문자 논란에 대해 관여할 여유가 없다면서 확대 해석에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감사원의 존립을 흔드는 국기 문란 사건이면서 국정조사까지 추진하겠다고 엄포를 놓았습니다.

이경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실의 감사원 감사 관여 의혹에 대해 법에도 안 맞고, 무리할 필요도 없다 생각한다고 일축했습니다.

감사원의 독립성이 철저한 감사를 위한 것인 만큼 이에 대해 관여할 시간적 여유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언론 기사에 나온 이런 업무와 관련해서 어떤 문의가 있지 않았나 싶은데요. 그 정도 관여할 만큼의 시간적 여유도 저는 없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정권의 사냥개', '반헌법적 국정농단'이란 표현을 쓰며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최재해 감사원장 사퇴, 유병호 사무총장에 대한 해임과 구속 수사까지 촉구했는데,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며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대통령실과 감사원 유착은 정치적 중립이라는 감사원 존립 근거를 흔드는 일대 국기 문란 사건입니다.]

반면, 국민의힘 지도부는 관련 논란이 야당의 확대 해석이자 정치 공세라면서 공개대응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감사원의 서면조사 요청을 거부한 문 전 대통령을 감싸기 위해 지푸라기라도 잡고 빠져나오려는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수진 / 국민의힘 의원 : 마치 대통령실과 감사원이 짜고 뭔가를 벌이는 듯한 그런 행위에 대해서 흑색선전 선동에 나서는, 정쟁화되는 것은 반드시 막아야 합니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에 대한 표적 감사 논란,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에 이어 대통령실과의 문자 논란까지,

헌법상 독립기관인 감사원이 여야 정쟁의 한 복판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