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당정, 심야 택시난 논의...호출료 인상·의무휴업 해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부와 여당, 대통령실이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고 수도권 '심야 택시난' 완화 대책을 내놨습니다.

심야 호출료를 올리고, 의무휴업제를 해제하는 등 밤 시간대 택시 기사들의 운행 유인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어제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 내용 들어보시겠습니다.

[양금희 /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당정은 심야 택시난의 원인이 택시 공급을 제한하는 낡고 불합리한 규제, 심야택시 운행에 대한 낮은 인센티브 등 복합적 요인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였습니다.

정부는 택시 부제(의무 휴업제) 해제, 택시기사 취업절차 간소화, 차고지 외 주차 허용, 법인택시 파트타임 근로 도입 등 택시공급 확대 방안을 적극 강구하기로 하는 한편 심야 시간에 한정하여 탄력호출료를 확대하여 택시기사의 심야 운행유인을 높이고 택시와 차별화된 새로운 모빌리티와 올빼미 버스 등 심야 교통수단을 확대하여 심야시간 국민 불편을 최소화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YTN 차정윤 (jyc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