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다음 주부터 국정감사 돌입...여야 '전면전' 불가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서 촉발된 여야의 극한대립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회는 다음 주부터 국정감사에 돌입합니다.

여야는 각각 자신들이 주장하는 전임 정부와 현 정부의 실책을 전면에 내세우며, 상대를 향한 총공세에 나설 전망입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감사 돌입이 임박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순방 외교를 둘러싼 논란 등을 따져 묻겠단 건데, 여야의 신경전 끝에 회의는 결국, 시작도 하지 못했습니다.

[주호영 의원 / 국회 운영위원장 : 의사일정 합의가 되지 않고, 의사정족수가 되지 않아서 오늘 회의는 열지 못하는 것으로….]

이 같은 여야의 충돌은 다음 주 국정감사 돌입과 함께 정점에 달할 거로 보입니다.

먼저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실책을 지적하는 데 총력을 쏟는단 방침입니다.

이미 치열한 공방이 오가고 있는 외교와 대통령실 이전 예산 등에 대한 집중 공세를 벼르고 있습니다.

[한병도 의원 / 민주당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장 : 대통령실 이전 예산이 496억 원이면 충분하다고 장담했습니다. (파악해보니) 앞으로 쓰일 국민 혈세가 1조 원에 달합니다.]

여기에 김건희 여사 의혹과 사정기관의 공정성 문제도 집중적으로 다뤄질 전망입니다.

[진성준 /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책임의 소재를 밝히는 데에 더불어민주당은 최선을 다할 것이고, 필요하다면 또 다른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다….]

국민의힘은 새 정부 출범 이후 첫 국감인 만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대북 정책의 문제점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단 계획입니다.

[정진석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그제) : 민생과 경제를 살리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지만, 잃어버린 5년의 그림자가 너무 어둡고 짙은 게 사실입니다.]

이와 함께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반면 민주당의 파상공세에는 적극적인 사실 확인으로 대응할 예정입니다.

민생·경제 위기가 심각한데도 여야는 여전히 정쟁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국정감사 기간을 거치며 여야가 약속했던 협치는 더 멀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