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라이더] 박진 해임 건의안, 尹 대통령 선택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을 민주당이 단독 처리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대선 불복의 뜻이 있는 것 같다며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해임건의안을 상정한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권고안을 제출하기로 했는데요.

민주당은 해임건의안 처리에 그치지 않고 특위를 꾸려 순방 논란에 대한 공세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오늘 '윤석열 정부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를 발족하는데요.

여야 대치로 정국은 더 냉랭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박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입장은 어떨까요?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해임건의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방침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해임건의안 통과 전, 어제 아침 이 발언을 봐도 대통령의 입장을 알 수 있는데요. 들어보시죠.

[윤석열 / 대통령 :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서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입니다. 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는 뭐 국민께서 자명하게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도 총칼 없는 외교전쟁의 선두에 있는 장수의 목을 치는 건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조은지 기자 리포트 보고오시죠.

[기자]
가짜뉴스를 경멸하는 선진국과 달리 우린 광우병 사태에서 보듯 관대하다면서 지지도나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가짜뉴스만은 퇴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들도 YTN에 '비속어 논란이 아닌 MBC의 자막 조작 사건'이다, '길어지더라도 진실을 알리는 게 중요하다'는 등 강경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논란 초반에 일부 참모는 윤 대통령이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하면서 진상규명을 촉구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지만,

야당에 빌미를 주고 본질을 왜곡할 수 있다는 의견이 힘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대통령실은 또 비속어 사용 여부에 대해서도 대통령 본인도 기억하기 어렵고 혼란스러워 하는 것 같다고 전하며 모든 것이 불분명하다고 거듭 강조했고요.

순방이 정말 외교 참사였다면 미국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을 방문했겠냐고 반문하고,

윤 대통령의 발언 논란에 대해 미국 측은 전혀 개의치 않고 있다는 해리스 부통령의 발언을 전하며 양국 관계는 문제없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런 발언 논란에 거리를 두고 민생 행보에 집중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며칠 전에는(지난 27일) 보육 정책 개선을 위해 어린이집을 찾았는데요.

당시 발언에도 뒤늦게 관심이 쏠렸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보고 오시죠.

[윤석열 / 대통령 (지난 27일 세종시 어린이집) : 아나바다가 무슨 뜻이에요? (아껴쓰고 나눠쓰고 바꿔쓰고 다시쓰자는 의미에서 학부모님들이 물건을 보내주시고….)아주 어린 영유아들은 집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아주 어린 애기들도 여기 오는구나. 2살 안 된 애기들도. (6개월부터 이용할 수 있어요.) 6개월부터, 아까는 안 보이던데 얘네들이. (다른 교실에 있었어요.) 아, 그렇구나. 그래도 걸어는 다니니까. 걔네들은 뭐해요? (어린이집 시간제 보육이라고 해서 6개월부터 36개월까지….)]

[앵커]
저출생·보육정책 개선안을 만들기 위한 자리인데 보육 현장 상황에 대한 공부나 준비가 부족했던 것 아니냐며 지적하는 반응이 잇따랐습니다.

'대통령님, 6개월 아기는 걷지 못합니다. 6개월 된 아기를 맡길 수밖에 없는 젊은 부모를 안타깝게 봐주세요.'

이렇게 더 많은 관심을 호소하는 댓글도 있었고요.

대통령 후보 시절 '0~2세 영아반의 교사 대 아동 비율 축소'를 공약한 걸 상기시킨 경우도 있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부모 급여 도입과 보육교직원의 처우 개선 등을 약속했는데요.

관련 발언 들어보시죠.

[윤석열 / 대통령 (27일 국무회의) : 출산율을 높이는 데만 초점을 맞췄던 기존 정책에 대한 철저한 반성을 시작으로 포퓰리즘이 아닌 과학과 데이터에 기반한 실효성 있는 정책 추진이 필요합니다.]

[앵커]
하지만 현장에서 나온 대통령의 발언으로 혹시라도 국민 삶에 무관심한 건 아닌지, 현실도 제대로 모르고 공약만 한 건 아닌지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만큼, 부모들을 안심시킬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YTN 김대근 (kimdaege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