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유감 표명 없을 듯...대통령실 "언론 날조로 한미동맹 이간"

실시간 주요뉴스

’뉴욕 발언’ 일주일째…尹, 추가 언급은 ’자제’
尹 "박진, 탁월한 능력"…해임건의 사실상 일축
대통령실 "정말 외교참사였다면 美해리스 왔겠나"
"정치권은 장수 목 치고, 언론은 한미동맹 이간"
[앵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국정 전반을 뒤흔들고 있지만, 대통령의 사과나 유감 표명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실은 언론이 날조해 한미 동맹을 이간시켰다면서, 가짜뉴스만은 퇴치해야 한다고 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조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뉴욕에서 '문제의 발언'이 나온 지 꼭 일주일째, 앞서 진상규명을 말했던 윤석열 대통령은 추가 언급은 자제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비속어 논란이 이렇게 장기화할 일인지, 유감 표명 하실 생각 없나요?) ….]

다만,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해선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라며 해임 건의를 사실상 일축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서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입니다. 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는 뭐 국민께서 자명하게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대통령실은 순방이 정말 외교 참사였다면, 미국 해리스 부통령과 영국 외교 장관이 왔겠느냐며 우리 스스로 폄하하는 건 좋지 않다고 했습니다.

김대기 비서실장까지 나섰습니다.

정치권은 외교전쟁 장수의 목을 치려 하고, 언론은 날조해 한미동맹을 이간시킨다며 국가 전체로 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습니다.

가짜뉴스를 경멸하는 선진국과 달리 우린 광우병 사태에서 보듯 관대하면서 지지도나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가짜뉴스만은 퇴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들도 YTN에 '비속어 논란이 아닌 MBC의 자막 조작 사건'이다, '길어지더라도 진실을 알리는 게 중요하다'는 등 강경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논란 초반에 일부 참모는 윤 대통령이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하면서 진상규명을 촉구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지만,

야당에 빌미를 주고 본질을 왜곡할 수 있다는 의견이 힘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번 논란을 '한미동맹 훼손 시도'로 규정했는데, 양국 관계는 문제없다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이재명 / 대통령실 부대변인 : (해리스 부통령은) 한국 내 논란에 대해 미 측으로서는 전혀 개의치 않고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 대해 깊은 신뢰를 가지고 있으며….]

대통령실은 가짜뉴스가 다시는 있어선 안 된다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사회의 가치를 확보할 때까지 계속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