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저출산, 포퓰리즘 대신 실효성"...정책·민생 행보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尹, 아이들과 ’시장 놀이’…물건 팔고 계산도
尹 "소중한 아이들을 잘 길러내는 것이 중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전면 개편…지역 발전 강조
尹, 대전 화재 현장 방문…"착잡, 재발 방지"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심각한 저출산 등 인구 감소 문제 해결을 위해 포퓰리즘이 아닌 과학과 데이터에 기반한 실효성 있는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대전 아울렛' 화재 현장도 방문했는데, 순방 논란 속에 정책·민생 행보를 강화하는 모습입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세종시의 한 어린이집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

양복 윗도리를 벗고 아이들과 추억의 시장놀이에 나섰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천 원에 해줘, 이거를? 돈 받고 가야지!]

또 아이들과 함께 어린이집에서 운영 중인 '이야기 할머니' 프로그램도 참관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영유아 부모와 보육 종사자, 전문가와 둘러앉아 소중한 아이들 한 명 한 명을 잘 길러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현장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돌 좀 지나서 걸을 정도 되는 아기들이 오면 그 아이들은 어떻게 시간을 보내나요?]

윤 대통령은 저출산 위기 상황에서 부모 급여 도입과 보육교직원 처우 개선, 어린이집 환경 개선을 국정과제로 선정해 아이들 성장과 가정의 부담 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선 국무회의에서도 인구 감소 문제가 화두였는데, 윤 대통령은 지난 16년 동안 예산 280조를 쏟아붓고도 올해 2분기 출산율은 0.75명까지 급락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출산율을 높이는 데만 초점을 맞췄던 기존 정책에 대한 철저한 반성을 시작으로 포퓰리즘이 아닌 과학과 데이터에 기반한 실효성 있는 정책 추진이 필요합니다.]

윤 대통령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를 인구 감소와 100세 시대 해법을 찾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도록 전면 개편하고,

인구 문제 근본 해법인 지역 발전을 위해 진정한 지방시대를 열 길을 모색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여덟 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아울렛 화재 현장도 찾았습니다.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과 만나서는 마음이 착잡하다면서 화재 원인을 분석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위로했습니다.

정치권은 여전히 '순방 후폭풍'으로 시끄럽지만, 윤 대통령은 일단 논란에 거리를 두면서 정책·민생 행보를 강화해 위기를 돌파한다는 계획입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