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김정은, 4년 전 트럼프 친서에서 "文 아니라 각하와 논의 희망"

실시간 주요뉴스

北 김정은, 4년 전 트럼프 친서에서 "文 아니라 각하와 논의 희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년 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협상에 관여하지 않길 바라는 의중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미클럽이 발행하는 한미저널은 오늘(25일)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8년 4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주고받은 친서 27통을 공개했습니다.

2018년 9월 21일자 친서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저는 향후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 각하와 직접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길 희망한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문 대통령이 우리의 문제에 대해 표출하고 있는 과도한 관심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도 덧붙였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같은 해 9월 6일자 친서에서는 "각하의 의중을 충실히 대변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기 어려운 폼페이오 장관과 우리 양측을 갈라놓는 사안에 대해 설전을 벌이기보다는, 탁월한 정치적 감각을 타고난 각하를 직접 만나"고 싶다며, 미국의 고위 관료들도 협상에 개입하지 않길 바라는 의중을 나타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