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野, 대통령실 해명에 일제히 반발..."처참한 변명"

실시간 주요뉴스

"尹, 美 아닌 野 겨냥’ 대통령실 해명에 野 반발
더불어민주당 "처참한 해명"…대통령실 해명 비판
野 "거짓 해명으로 국민 분노…저급한 발상"
野 "尹 대통령, 국제적 망신 자초한 데 사과하라"
정진석 "尹, 美·바이든 언급할 이유 없어"
[앵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한 대통령실의 해명에 야당은 일제히 반발했습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대통령실과 발을 맞추는 모습인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엄윤주 기자!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한 대통령실 해명에 야당의 반발이 거세죠?

[기자]
네, 앞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대상은 미 의회가 아니라 우리 야당이고, 바이든 대통령은 언급될 상황이 아니었다며 상황 수습에 나섰는데요.

하지만 이러한 대통령실 해명이 오히려 논란에 불을 지폈습니다.

민주당은 해명이 처참하다, 이걸 변명이라고 하나, 대한민국 국민 5천만 명을 난청 있는 사람으로 만드는 것이냐면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아침 회의에서 대통령실이 급기야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분노케 한다며 외교 참사 대신 169명 민주당 의원들에게 화살을 돌려보자는 저급한 발상에 고개를 들 수 없다고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외교 참사와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제적 망신을 자초한 데에 직접 사과하라고 질책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대통령실의 해명에 발을 맞추고 있습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아침 라디오에서 발언 현장에서 윤 대통령이 미국과 바이든 대통령을 언급할 이유 없었다고 두둔했는데, 들어보시죠.

[정진석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저는 가까이 있지 않고, 현장에 없어서 동영상만 여러 차례 봤는데 딱히 그렇게 들리진 않더라고요. (그런데 지상파 3사가 똑같이 보도했기 때문에) 저희로서는 대통령실의 해명을 믿을 수밖에 없지 않겠습니까.]

주호영 원내대표도 조금 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 외교 활동이 국내 정쟁 대상이 돼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면서 민주당을 향해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풍토를 만들어나가자고 요청했습니다.

[앵커]
국회 상황도 보시죠. 국감을 앞두고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가 격돌하고 있죠?

[기자]
네, 오늘 국회 교육위원회는 국정 감사 증인 채택을 위한 전체 회의를 진행합니다.

이 자리에서 여야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증인 채택 등을 놓고 공방을 벌일 예정인데요.

앞서 여야는 그제(21일) 전체회의를 열고 다음 달 4일부터 시작되는 국감을 앞두고 66개 기관, 증인 216명을 채택했는데요.

민주당은 이번 국감을 김건희 국감으로 가져갈 수밖에 없다며 표절 논문과 관련해 국민대와 숙명여대의 증인들을 채택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국민의힘은 김 여사의 논문이 국감의 핵심이 돼야 한다는 데에 동의할 수 없다며 적극 방어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국감 정국을 앞두고 주도권을 잡기 위한 여야의 기 싸움이 본격화되는 양상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