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정치] 이준석 "국민도 나도 속았다"...더 세지는 尹 때리기 왜?

실시간 주요뉴스

비대위 전환 효력 정치 가처분 신청을 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오늘 인터뷰에서 또 윤석열 대통령을 저격했습니다.

다른 정치인 발언을 챙길 기회가 없다고 한 것은 정치를 포기한 것이라고 했고, 윤 대통령과 갈등 과정에서 대통령의 통 큰 이미지를 생각했는데 국민도 속은 것 같고 자신도 속은 것 같다며 직격했습니다.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는 자신에게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뛰었다면서 자신에 대한 윤핵관의 공격에 윤 대통령 배후설까지 제기했습니다.

친윤 그룹에 이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서도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이준석 전 대표, 신당 창당설에 오히려 창당은 윤핵관 쪽에서도 할 수 있다고 했는데요.

'버티기'냐 '밀어내기냐'?

가처분 신청 결과와 상관없이 향후 치열한 당내 권력투쟁을 예고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준석 전 대표의 인터뷰 내용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준석 / 전 국민의힘 대표 : 대통령께서 제가 인식하기로는 굉장히 통 큰 이미지 이런 게 강조되다 보니까 저런 거는 당연히 우리가 털고 갈 수 있겠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그게 아니었던 것처럼 되니까 당황스러운 것이고 그래서 여기에서 할 수 있는 말은 인용하자면 국민도 속은 것 같고 저도 속은 것 같아요, 그 부분은. 제가 그래서 항상 이렇게 이야기하잖아요. 창당은 오히려 다른 쪽에서도 할 수도 있다. 나는 일을 너무 잘하는데 당이 이상해서 내가 지지율이 안 올라. 이런 논리적 구성을 본인이 믿는다고 그러면 나는 진짜 잘하는데 빛 보려면 창당해야겠네. 이렇게 갈 수도 있어요.]


YTN 김영수 (kim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