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희숙 "이준석 관련 즉답 피한 尹, 바람직했다"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호준석 앵커, 김선영 앵커
■ 출연 : 윤희숙 / 전 국민의힘 의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LIVE]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어제 많은 국민들이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질문이 1개가 나왔었고 대통령께서는 그 문제를 즉답은 안 하고 피해갔습니다. 어느 쪽에 윤 대통령의 더 책임이 있는 거냐. 이준석 전 대표의 더 책임이냐, 윤핵관 책임이냐. 윤 의원님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윤희숙 / 전 국민의힘 의원(이하 윤희숙)> 저는 그 책임은 다 같이 있다고 보고요. 어제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것에 대한 언론의 반응은 별로 좋지 않아요. 제가 오늘 보니까. 아주 허심탄회하고 얘기하고 넘어가시지 왜 그러시냐라는 반응들이 많은데 저는 좀 다르게 봅니다. 왜냐하면 지금 경제 위기가 코앞이라고 다 얘기하잖아요. 지금 앞으로 뭐가 어떻게 망가질지 굉장히 걱정이 많은데 그동안 우리 뉴스를 장식했던 것들은 그런 문제하고 전혀 다른 것들이었어요. 그 여야 정치권의 권력다툼 얘기가 너무 많았고 그것은 국민들 앞에서 저는 굉장히 송구스러운 얘기라고 생각합니다.

대통령께서 아마 제 생각에는 어제 대답하시는 태도를 제가 봤을 때 그 화제를 100일 기념 회견에서 다시 한 번 국민들한테 펼쳐놓고 그쪽으로 시선이 가는 걸 좀 죄송해한다는 느낌이었어요. 저는 그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사회에 역량과 에너지를 쏟아야 되고 국민들의 관심을 쏟아야 되는 것은 우리 앞에 지금 어떤 위기가 다가오고 있는지를 좀 공감대를 가지고 어떻게 견뎌야 된다, 이런 얘기를 해야 되는 시점이이거든요. 그런데 너무나 많은 국민들의 에너지가 별로 중요하지 않은, 국민들 먹고사는 문제하고 별로 상관도 없고 국민들의 정신력을 고양시키는 것도 아닌 그런 짜증 문제에 너무 많이 쏟아졌거든요. 그래서 대통령께서 그 화제를 피해 간 것은 그 자체는 저는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하지만 이준석 전 대표가 최근에 여론전을 적극적으로 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비판을 하고 있는 상황이고 내홍이 계속되면 여당이 또 자리를 잡고 안정적으로 가기가 힘들잖아요. 이거를 여당 지도부가 어떻게 풀어가야 한다고 보십니까?

◆윤희숙> 며칠 전에 만났다는 얘기도 있고 확인을 안 해 줘서 그렇지만 만나서 얘기를 해야죠. 서로 차분하게. 저는 제가 정책을 해서 그런 것도 있지만 지금 우리나라 앞에 있는 상황이 굉장히 불확실하고 앞을 볼 수 없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별로 중요하지 않은, 국민들한테. 그런 뉴스가 계속 장식되는 것은 별로 바람직하지 않아요. 그래서 이런 것을 정치권이 먼저 풀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