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일본은 이웃, 김대중-오부치 선언 계승"...과거사는 빠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광복절 경축사에서 빠질 수 없는 내용, 바로 일본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은 이웃'이라면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해 한일관계를 빠르게 회복·발전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과거사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빠졌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식민지배에서 벗어난 지 꼭 77년,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은 이웃이고 미래지향적으로 협력할 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중 갈등과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진영 대결이 뚜렷한 상황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를 존중하는 일본과 관계 개선 의지를 분명히 한 겁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일본은 이제, 세계시민의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맞서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하는 이웃입니다. 한일관계가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양국의 미래와 시대적 사명을 향해 나아갈 때 과거사 문제도 제대로 해결될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해 한일관계를 빠르게 회복, 발전시키겠다고 천명했습니다.

지난 1998년 발표한 이 선언은,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설정하자는 게 골자인데,

윤 대통령 대선 공약은 물론, 국정과제에도 담긴 내용입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양국 정부와 국민이 서로 존중하면서 경제, 안보, 사회, 문화에 걸친 폭넓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해야 합니다.]

하지만 위안부 문제나 강제 징용 배상 등 과거사에 대한 구체적 언급이나 해법은 빠져 '반쪽'이란 지적도 나옵니다.

당장,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 비위를 맞추는 게 자유와 인권, 법치를 존중하는 것이냐며 일본의 반성과 사죄가 먼저라고 비판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미래 협력을 마음먹고 과거 일을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고 협의하면 마음도 열리고 믿음도 생길 거라면서,

이면에서 협의도 하고 고위 당국자끼리 긴밀한 소통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앞서 나토 정상회의에 다녀오는 길, 과거사와 양국 미래는 한 테이블에 올려놓고 풀어야 하는 문제라고 언급한 것과 맥이 통합니다.

우리 광복절, 일본으로썬 2차 세계대전 패전일, 일본 집권당 자민당 각료들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습니다.

우리 대통령실은 기시다 총리가 직접 가지 않는 선에서 여러 고민을 한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김대중-오부치 공동 선언'에는 일본의 통절한 반성과 사죄가 담겼다는 점은 주목할 대목입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