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감사원에 반격나선 전현희...피감기관 반발 확산하나?

실시간 주요뉴스

내부 정비한 감사원, 하반기 고강도 감사 예고
권익위, 정기감사 1년 만에 이례적 특별감사
전현희 위원장 "감사원, 마구잡이식 감사 이어가"
민주당, 총리·감사원장·감사원 사무총장 고발
감사원, 조국·추미애 전 장관 관련 사건도 감사
[앵커]
감사원의 권익위 감사에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연일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도 한덕수 총리와 최재해 감사원장,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고발하면서 지원사격에 나섰는데요,

감사원의 하반기 고강도 감사에 진행될수록 피감기관의 반발도 확산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대대적 인적 쇄신을 통해 내부를 정비한 감사원은 전 정부 정책과 관련해 정부 기관에 대한 하반기 고강도 감사를 예고했습니다.

특히 주목받는 곳은 방송통신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 등 전 정부 출신 인사들이 수장을 맡고 있는 기관들입니다.

이 가운데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해 정기감사를 받고도 1년 만에 이례적으로 복무 기강 관련 특별감사를 받고 있습니다.

[유병호 / 감사원 사무총장 : 권익위원회는 내부 제보 사항입니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내용이었습니다.]

민주당 출신인 전현희 위원장은 감사원이 자신의 사퇴를 유도하려고 근태를 빌미로 마구잡이식, 직원 괴롭히기식 감사를 이어간다며 연일 SNS에서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특히 하위급 직원 한 명을 감사실로 불러 반나절 동안 장시간 동안 심적으로 압박하면서, 감사원 특별조사국 직원들이 돌아가며 반복적으로 원하는 답변을 종용하고 있다며, 감사원의 감사 상황을 구체적으로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전현희 / 국민권익위원장 : 이번 감사원 감사의 여러가지 말씀 드리지 않은 법적 문제를 포함해서 차곡차곡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할 예정입니다]

더불어민주당도 홍장표 전 한국개발연구원, KDI 원장을 강압적으로 사퇴하게 했다며, 한덕수 국무총리와 최재해 감사원장,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 적극 견제에 나섰습니다.

여기에 감사원이 조국,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권익위가 이해충돌 여부를 판단한 과정도 감사에 포함 시키자 청부·표적감사가 드러났다고 비판했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감사원이 정권의 정치보복을 위해 청부 감사에 나서는 것은 결코 묵과할 수 없습니다. 감사원의 자료 제출 후 보름 만에 KDI 원장이 사표를 냈고, 방통위에 대해서도 감사원이 나섰습니다]

감사원이 하반기 감사가 진행될수록 피감기관과 야권을 중심으로 한 반발 움직임이 더 확산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감사원의 감사 범위와 강도가 어디까지 확대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